더 보기
    뉴스 경제 미화 3,000만달러 이상 초부유층의 특징은?

    미화 3,000만달러 이상 초부유층의 특징은?

    -

    기사 상단광고

    세계에서 가장 부자들을 대상으로 한 부자 보고서는 흥미로운 숫자를 보여준다.
    일단 세계적인 초부유층에 들려면, 2018년 미화 기준 U$3,000만의 재산을 소유해야 한다.
    웰스X사가 작성한 “세계 초부유층 보고서”를 보면, 이런 기준을 충족시키는 초고액 순자산(Ultra High Net Worth, 약자 UHNW) 소유자는 26만5,490명이다. 전세계 부유층 인구의 약 1.2%인 초부유층 인구가 소유한 재산은 총 U$323조다.
    원화로 환산하면 초부유층 기준은 약 360억원 가량 순자산이며, 이들이 소유한 총 순자산은 근 39경원이다.
    전세계 재산의 34.3%가 이들 소유다.

    미국 거주자가 많은 편

    초부유층 중 31%, 8만1,340명이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 이어 9%, 2만4,965명이 중국, 7%, 1만7,855명이 일본에 산다.
    캐나다에는 1만0,395명이 거주해 독일 1만5,685명 다음으로 많다.
    캐나다 거주 초부유층의 재산은 총합 1조0,530억이다. 인구 100만 명당 UNHW 비율은 캐나다는 334명이다.
    가장 비율이 높은 곳은 홍콩으로 100만 명당 초부유층이 1,364명이다.
    캐나다 인구 중 초부유층의 비율은 4.7%다.

    초부유층이 가장 많이 사는 도시는 뉴욕

    초부유층이 가장 많이 사는 도시는 뉴욕으로 8,980명이 산다.
    홍콩도 뉴욕과 거의 비슷하게 8,950명이 거주 한다.
    단 2018년에 초부유층 숫자는 뉴욕은 이전 해보다 1.3% 늘어난 반면, 홍콩은 10.6% 줄었다.
    초부유층이 많은 도시 뉴욕과 홍콩에 이어 도쿄(7,090명), LA(5,295명), 런던(4,035명), 파리(3,955명) 순이다.
    북미 도시 중에는 미국의 뉴욕에 이어 시카고(7위, 3,350명), 샌프란시스코(8위, 2,925명), 워싱턴DC(9위 2,785명), 댈라스(10위, 2,705명)이 있다.

    초부유층은 무엇을 갖고 있나?

    초부유층의 재산 형태를 분석해보면, 평균적으로 유동자산이 36.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유동자산이란 현금, 소득, 배당금 등을 뜻한다. 즉 일단 벌어들이는 게 많다.
    그 다음이 개인투자자산(32.1%), 공공자산(25.3%)이며 부의 상징처럼 종종 등장하는 부동산과 고급 자산 비율은 단 6.2%에 불과하다.
    달리 표현하면, 초부유층의 재산은 쉽게 현금화할 수 있는 형태로 어딘가에 투자돼 재산을 더욱 불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개인투자자산으로는 사모펀드, 공공자산으로는 주식이 대표적이다. 자금이 부동산에 묶여 있는 초부유층은 많지 않다.
    또한 초부유층의 주 업종을 보면, 은행과 금융(22.9%)이 가장 많고, 이어 소비자 및 기업 서비스(8.5%), 부동산(7.6%), 산업 복합체(5.8%), 비영리 및 사회단체(5.7%)순이다.
    또한 부를 이룬 배경을 보면, 자수성가가 67.7%이며, 이어 23.7%는 부를 상속 받아 더욱 불린 이들이다. 상속 만으로 초부유층에 들어간 비율은 8.5%다.

    초부유층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초부유층의 관심사를 분석한 결과 50대 미만은 스포츠(41.5%)가 압도적이며, 이어 기술(28%), 자선(25.9%), 공공 발언(18.9%), 여행(18.5%)순이다.
    50~70대는 스포츠(35.5%)와 자선(35.4%) 이 주된 관심사고, 이어 부동산(21.5%), 아웃도어 활동(19.7%), 공공 발언(19.4%)이 후순위다. 70대 이상이면 자선(49.2%)에 관심이 가장 많고, 이어 스포츠(32.6%), 부동산(23.9%), 교육(21.3%), 아웃도어 활동(21%) 순이다.

    일반적인 부유층은 U$100만 이상부터

    초부유층보다 약간 부가 적은 계층을 고액 순자산(Very High Net Worth, 약자 VHNW), 고부유층이 라고 한다.
    이 고부유층기준은 미화 C$500만에서 3,000만미만 재산 소유자로 전세계 부유층 인구의 10.6%를 차지하며, 242만0,740명이 있다.
    이들 고부유층 계층이 차지한 부는 전세계 재산의 25.6% 정도다.
    고부유층에는 못미치지만 부자에 속하는 부유층은 순자산 U$100만 이상을 기준으로 했다.
    초부유층이나 고부유층일 제외한, 순자산 U$100만 이상 500만 미만 부유층 인구는 2,006만6,480명이다.

    밴쿠버 거주자는 24.4%, 토론토는 24.8%, 몬트리올은 24.6%가 부유층에 속하는데, 이는 비싼 주택 가격 때문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