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품세율, 제일 높은 곳은?

워싱턴, 미국 주 중 다섯 번째로 세율 높은 지역

미국 월스트리트

캐나다는 보통 물품에 연방세(GST)+주 판매세(PST) 또는 통합소비세(HST)를 부과한다. 주별로 세율만 알면 되는 비교적 간단한 구조다. 한국은 훨씬 더 간단해서 물건 가격에 10%가 포함되는 구조이긴 하지만.

미국은 훨씬 복잡하다. 미국은 45개 주에 주 판매세(States Sales Tax)가 있다. 또 38개주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물품과 서비스에 지방세(Local Sales Tax)를 덧붙인다. 따라서 같은 주더라도 지방세가 얼마냐에 따라 물품과 서비스에 부과하는 세금이 다르다. 보통 미국 내에서도 곳에 따라 교통과 숙박에는 따로 특소세가 붙는다. JoyVancouver 권민수

상품세 내기 싫다면, 오리건 또는 몬태나

일단 서부 지역에서 주 판매세와 지방세가 붙지 않는, 즉 물건값만 치르고 나오면 되는 곳은 오리건(Oregon)주다. 주요도시 포틀랜드는 바로 워싱턴주 경계 다리 건너 있다. 메트로밴쿠버에서 차로 6~8시간 거리다. 시간 지연은 주로 국경과 출퇴근, 점심 시간대 타코마-시애틀 인근에서 발생한다. 장시간 운전의 단점이 있지만, 고가품을 구매할 계획이라면 포틀랜드행은 충분히 고려해볼 만하다.

워싱턴은 미국내 상품세 5위 지역

반면에 미국 5대 상품세가 비싼 주 5위에는 워싱턴(평균 8.92%)이 올라와 있다. 가장 비싼 곳은 루이지애나(9.98%), 테네시(9.46%), 알칸사스(9.3%), 알라바마(9.01%)순이다. 워싱턴 주 상품세 6.5%에 지방자치단체 상품세를 더해 부과한다. 국경 바로 너머라 캐나다인이 많이 쇼핑하는 블레인, 린든과 벨링햄 세율은 총 8.7%로 평균보다 세금이 낮은 편이다.

비교적 핫 아이템이 많은 곳인 벨뷰는 10%다. 모 수영장 리조트 때문에 가는 센트랄리아-체할리스 상품세는 8.2%다. I-5를 따라가다가 들리는 린우드(10.4%), 타코마(10.1%), 페더럴웨이(10%)도는 세금이 높은 편이다. 흔히 ‘200번 쇼핑몰’로 불리는 툴라립의 시애틀 프리미엄 쇼핑몰 판매세는 8.9%다.

훨씬 남쪽으로, 캘리포니아는 8.25%, 캘리포니아 동쪽에 접한 네바다는 7.98%이다. 앨버타주 밑에 몬태나도 판매세가 없다. 몬태나 서편 아이다호는 6.03%다.

휘발유 가격도 오리건이 저렴

장거리 여행을 할 때 기름을 어디서 넣는 게 좋을까? 오리건이 더 저렴하다. 사실은 오리건이나 워싱턴이나 미국 내에서 기름값 비싼 곳이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민들은 이런 곳 기름값이 싸다며 좋아하니, BC 기름값이 얼마나 비싼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한국에서 온 이들은 BC 기름값이 약간 싸다고 한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오리건주 평균 기름값은 갤런에 U$2.849. 미국 1갤런은 3.7854리터다. 즉 1리터에 U$0.75정도, C$0.96 가량이다. 워싱턴은 1갤런에 U$2.993, 캘리포니아는 U$3.213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