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미국에서 신속 추방된 캐나다인 늘었다"

    “미국에서 신속 추방된 캐나다인 늘었다”

    -

    기사 상단광고

    최근 미국에서 ‘신속 추방(expedited removal)’ 대상이 돼, 5년간 미국 입국이 금지된 캐나다인 사연이 등장하고 있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취재차 접촉한 CBP(미국 세관국경보호국)관계자와 이민 변호사들의 말을 인용해, 1일 “최근 몇 달간 캐나다인의 (미국 내) 여행 금지가 늘어난 추세다”라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방식은 신속추방으로, 입국심사관이 자기 재량으로 재판 없이 여행객의 입국 금지를 결정할 수 있다.

    CBC는 신속 추방 사례로 서스캐처원 연극학과 졸업생인 카일 쿠치카(25세)씨 사례를 보도했다.

    쿠치카씨는 브리티시 컬럼비아 애보츠포드 에서 워싱턴 수마스로 8월 29일 월경 중에 별도 심사를 받아 신속 추방 대상이 됐다. 무대 디자이너인 쿠치카씨는 벨링햄에서 열리는 한 예술축제에 자원봉사자로 참여 예정이었다. 국경에서 별도로 수 시간에 걸쳐 조사 후, 일할 권한이 없다며 5년간 입국 금지를 받았다.

    쿠치카씨는 자원봉사자이며, 대가는 무료 식사뿐이며, 필요 경비는 자신이 낸다고 답했지만, 결과는 추방이었다. 쿠치카씨는 안보상 위협 소지나, 범죄 기록도 없었다.

    이후 쿠치카씨는 알아본 결과, 관련 처분에 대해 재심의를 신청할 수 있지만, 신청 및 법무 비용이 C$3,000이상 든다고 밝혔다.

    일부 이민 변호사들은 캐나다 국내 주택 소유 여부, 직업 또는 사업 상황, 종교적 신념, 정치적 신념에 대해 미국 국경에서 조사를 받을 수 있으며, 대답에 따라 별도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캐나다-미국 국경 뿐만 아니라, 멕시코-미국 국경에서도 신속 추방 사례가 잦다고 미국 내 주요 언론이 보도하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