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공문서 블록체인으로 하자” 캐나다 싱크탱크 제안

사진=pixabay.com
사진=pixabay.com

컨퍼런스보드오브 캐나다는 캐나다 정부가 자료처리에 블록체인 형식을 도입하면, 비용절감과 투명성을 개선할 수 있다고 지난달 30일 보고서를 통해 주장했다.

앤드류 펜더(Andrew Pender) 컨퍼런스보드 기업 보안실장은 “정부는 공공기록과 기금을 보존하는 데 선구적 역할을 하는 만큼, 블록체인의 분산 신뢰 모델은 정부의 투명성과 책임 확보 노력과, 정보 관리 단순화와 보안에도 도움이 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독립적이며, 범용적인 디지털 장부로 모든 거래 기록과, 이용자가 행한 모든 디지털 활동 기록을 담는다. 각 데이터 기록, 또는 블록은 독특한 식별자를 갖고 이전 블록과 연결되기 때문에, 일단 유효성 검증이 이뤄지고 장부에 더해지면 ‘고리(Chain)’ 를 형성한다.

컨퍼런스 보드는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공공 문서의 블록체인화를 주장했다. 토지대장, 부동산 관련 서류, 임대 계약서와 각종 면허와 허가서, 출생 증명서나 혼인 증명서, 비자, 학위, 학력 인증도 블록체인 형태로 관리하면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블록체인 도입 시 사생활 보호, 정보 운용성 개선, 새로운 처리방식 도입 및 확산 등 몇 가지 장애물을 통과해야 한다고 컨퍼런스 보드는 밝혔다.
| JoyVancouver 🍁

관련 보고서: 컨퍼런스보드오브 캐나다: Cautious Optimism: Adopting Blockchain to Improve Canadian Government Digital Servi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