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밴쿠버 한인은 어디 살고 있나?

메트로밴쿠버 도시별 한인 거주 분포

캐나다 2016년도 인구조사에서 한국어를 생애 처음 배운 언어(mother tongue)라고 밝힌 사람을 한인으로 봤을 때, 조이밴쿠버닷컴이 메트로 밴쿠버 지역별 한인 숫자를 분석했다.

단일 행정 구역 중 한인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코퀴틀람시(8,565명)다. 이어 써리(8,070명)∙밴쿠버시(7,810명)∙버나비(7,010명) 순이다. 앞서 2011년 인구조사에서는 한인 인구가 많이 사는 지역이 밴쿠버시∙써리∙코퀴틀람∙버나비∙랭리 순이었다. 5년 전과 비교하면 2016년 조사에서 밴쿠버시 한인 인구에는 거의 변동이 없었고, 버나비는 130명 가량이 줄었다. 반면에 코퀴틀람은 1,230명 가량 늘었고, 써리도 330명이 증가했다. 여전히 한인 70%는 코퀴틀람∙써리∙ 밴쿠버시∙버나비 중 한 곳에 살고 있다.

왕래가 편리한 권역으로 묶어놓고 보면, 한인은 크게 3대 권역에 많이 살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서부(밴쿠버-버나비)에 1만482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프레이저 강남(써리-랭리)과 트라이시티(코퀴틀람-포트무디-포트코퀴틀람)에 1만1480명으로 숫자가 같다.
5년 전보다 한인 인구 증가가 두드러진 지역으로는 노스밴쿠버가 대표적이다. 노스밴쿠버 시∙군 합산 한인이 3,545명으로 5년 전보다 2015명이 늘었다. 한인 인구 증가 순위로 보면 1위가 노스밴쿠버, 2위가 코퀴틀람이다.
3위는 랭리다. 랭리 시∙군 합산 한인 인구 3,410명으로 5년 전보다 980명이 늘었다.
5년 전보다 한인 인구가 감소한 지역으로는 버나비 외에도, 포트무디(5년 전보다 -115명)∙웨스트밴쿠버(-265명)∙화이트락(-65명)이며, 그 외 지역은 증가했다.

JoyVancouver.com 권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