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5일 (수요일)

러시아 대체효과, 캐나다 무역 규모 사상 최고치 기록

캐나다 무역 규모가 2022년 3월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관련 보고서를 4일 발표했다.
캐나다의 수출은 3월 동안 636억2,800만달러, 수입은 611억4,300만달러다. 수출은 1년 전보다 27.8%, 수입은 18% 증가했다.

원유 수출입 크게 늘어나

통계청은 수출 증가 요인으로 에너지 상품이 반 이상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는 산유국으로 에너지 관련 수출을 늘렸지만, 동시에 국내 가격 안정을 위한 수입 또한 3월 동안, 26.3% 늘렸다. 캐나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러시아 제재와 관련해 원유 관련 불확실성이 커지자, 주로 미국산 원유 수입을 늘린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와 나이지리아산 구매도 늘렸다.
이 결과 무역 수지 흑자는 2월 31억달러에서 3월 25억 달러로 감소했다.

한편 소비재에 있어서는 의류∙신발∙액세서리(+15.9%) 수입이 늘었다. 1월에 주춤했던 승용차와 경트럭 수입(+19.2%) 역시 크게 늘어났다. 자원 분야에서는 캐나다산 금속 원석 수출이 19.4% 증가했다. 역시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공급선이 러시아에서 캐나다로 전환되면서 일어난 현상이다. 특히 철강 원석 수출은 3월 21%나 증가했다.

대중 수출 줄고, 수입은 늘어나

캐나다의 무역 규모 1위는 미국이다. 3월 대미 수출 총액이 492억3,400만달러로 전체 캐나다 수출총액의 77.4%를 차지했다. 대미 수입 총액은 366억3,600만달러로 전체 수입총액의 60% 비중이다. 대미 수출은 1년 전보다 36.8%, 수입은 14.8% 증가했다.

통계청은 무역 규모 2위인 중국과 무역수지 불균형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3월 대중 수출 총액은 20억4,7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6.8% 감소한 반면, 수입은 72억5,100만달러로 24.4% 증가했다.

한국은 캐나다 수출 기준 5위, 수입 기준 6위의 파트너다. 대한 수출은 3월 9억3,5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41.7%나 증가했다. 수입은 8억3,900만 달러로 14% 증가했다. 캐나다의 대한 무역수지는 9,600만 달러 흑자다. 한국으로는 석탄 수출이 크게 늘었다. 참고로 캐나다의 대한 무역 수지 흑자는 극히 드문 편이다. 2018년부터 지난 4년간 캐나다의 대한 월별 무역수지 흑자가 발생한 건 이번까지 세 차례에 불과하다. 캐나다는 한국에 에너지 상품, 금속 원석, 소비재를 수출하고, 자동차, 소비재, 금속 제품을 주로 수입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