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는 캐나다의 국가적 위기, 대책 수립해야”

당뇨 전문가 협회 트루도 총리에 공개 서한

캐나다 국내 당뇨 관련 전문가 협회인 다이아비티스 캐나다(Diabetes Canada)가 6일 저스틴 트루도 총리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국가적 당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공개서한에 따르면, 2000년 이래로 캐나다 당뇨 환자는 2배로 증가했으며, 3분에 한 명꼴로 새로 당뇨 진단을 받고 있다. 현재 20세에 이른 캐나다인은 여생에 당뇨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50%다. 특히 캐나다 원주민은 당뇨 발병 가능성이 80%에 이른다.

협회는 긴급 대응이 없으면 수 백만 명의 캐나다인이 당뇨 합병증에 희생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개 서한을 통해 뇌졸중의 30%, 심장 마비의 40%, 신장 투석을 해야 하게 만드는 신부전의 50%, 사고가 아닌 수족 절단 70%와 시력상실의 주요 원인이 당뇨 합병증에 있다고 지적했다.

당뇨로 인한 의료 비용도 문제다. 현재 캐나다 국내 당뇨 환자는 소득의 3%를 처방전에 의한 의약품 구매에 사용하고 있다. 또한, 당뇨에 투여하는 공공의료 예산은 현재 연간 C$280억 (원화 약 24조원) 인데, 10년 이내 연간 C$400억(약 34조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협회는 공개서한을 통해 캐나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당뇨 예방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다이아비티스 360도(Diabetes 360°) 전략에 7년간 C$1억5,000만을 투자하면, 연간 약 11만건의 당뇨 발생을 예방하고, 의료비용 C$10억을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소니아 시두 캐나다 연방하원의원은 6일 다이아비티스 캐나다의 공개서한 지지를 캐나다 국회 기자회견 갤러리에서 밝혔다. 집권 자유당(LPC)소속 시두 의원은 “당뇨를 전염병(epidemic)으로 보고 의회 내에서 초당파적으로 대응책 마련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JoyVancouver 🍁 사진=Sonia Sid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