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국내 당뇨 관련 전문가 협회인 다이아비티스 캐나다(Diabetes Canada)가 6일 저스틴 트루도 총리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국가적 당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공개서한에 따르면, 2000년 이래로 캐나다 당뇨 환자는 2배로 증가했으며, 3분에 한 명꼴로 새로 당뇨 진단을 받고 있다. 현재 20세에 이른 캐나다인은 여생에 당뇨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50%다. 특히 캐나다 원주민은 당뇨 발병 가능성이 80%에 이른다.

협회는 긴급 대응이 없으면 수 백만 명의 캐나다인이 당뇨 합병증에 희생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개 서한을 통해 뇌졸중의 30%, 심장 마비의 40%, 신장 투석을 해야 하게 만드는 신부전의 50%, 사고가 아닌 수족 절단 70%와 시력상실의 주요 원인이 당뇨 합병증에 있다고 지적했다.

당뇨로 인한 의료 비용도 문제다. 현재 캐나다 국내 당뇨 환자는 소득의 3%를 처방전에 의한 의약품 구매에 사용하고 있다. 또한, 당뇨에 투여하는 공공의료 예산은 현재 연간 C$280억 (원화 약 24조원) 인데, 10년 이내 연간 C$400억(약 34조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협회는 공개서한을 통해 캐나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당뇨 예방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다이아비티스 360도(Diabetes 360°) 전략에 7년간 C$1억5,000만을 투자하면, 연간 약 11만건의 당뇨 발생을 예방하고, 의료비용 C$10억을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소니아 시두 캐나다 연방하원의원은 6일 다이아비티스 캐나다의 공개서한 지지를 캐나다 국회 기자회견 갤러리에서 밝혔다. 집권 자유당(LPC)소속 시두 의원은 “당뇨를 전염병(epidemic)으로 보고 의회 내에서 초당파적으로 대응책 마련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JoyVancouver 🍁 사진=Sonia Sidhu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