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중앙은행, 물가 잡으려 기준금리로 성장 감속 페달 밟았다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지났지만, 여전히 높다”

캐나다 중앙은행(BoC) 26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린 3.75%로 발표하면서 물가 상승을 잡겠다는 계획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BoC의 기준금리 인상은 이번이 6번째다. 이번 인상폭은 다수 경제분석가의 예상치였던 0.75%포인트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티프 맥클럼 BoC총재는 금리 인상과 함께 양적 긴축(QT)을 계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QT는 일명 돈 풀기 정책인 양적완화(QE)와 반대로 금융 시장에서 도는 돈을 줄이는 정책이다.

BoC는 통화정책보고서에서 금리 인상과 QT 효과로 올해 말에 물가 상승률이 3% 수준으로 안정되고, 2024년에는 목표선인 2% 수준까지 내려간다는 기대를 밝혔다.

근원 물가 지수는 여전히 높은 수준

앞서 9월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 물가지수(CPI)는 연 6.9% 상승을 기록했다. 국가 경제 정책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근원물가지수는 9월 연 5.4% 상승해 8월 5.3%보다 더 높게 올랐다. 휘발유와 식료품 같은 변동성이 강한 품목을 제외하고 측정하는 근원물가지수는 한 번 오르면 거의 내리지 않는 성질을 갖고 있다.

연달아 올린 금리와 가파른 물가 상승은 캐나다 주택 시장 냉각 효과와 함께, 소비 둔화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

높은 고용률에 의지해 금리 올려

BoC는 캐나다의 고용시장이 아직 인력 부족 상태에 있어, 고용률이 충분히 높다는 판단 아래 금리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기업 투자 계획과 고용이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캐나다 실업률은 9월 5.2%이다. 15세 이상 전체 인구가 3,188만명으로 이중 근로 인구는 65%인 2,062만명이다. 근로 인구 중 1,955만 명이 일하고 있고, 실업자는 107만 명이다. 실업률은 24세 미만 청년∙청소년이 9.8%로 높지만, 25세 이상 실업률은 4.5%로 매우 낮은 상태다.

내년 상반기에 경기 침체 가능성 나와

BoC는 인플레이션의 주요 요인이 된 국제 공급망 병목 현상과 에너지 가격 상승이 전보다 옅어졌다고 판단했다.
다만 에너지 가격은 여전히 유동성이 강한 변수로 보았다.
캐나다 경제는 성장 답보상태를 내년 상반기까지 보인다고 BoC는 예상했다. 연평균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을 올해 3.25%, 내년에 1% 미만, 2024년에 약 2%로 내다놨다. 이러한 저성장은 또는 수요를 줄이는 결과적으로 공급을 늘리는 효과를 내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는 도움이 된다고 BoC는 판단했다.
2023년 GDP 1% 미만 성장 전망을 놓고 캐나다 주요 은행 경제분석가 사이에서는 BoC가 경기침체를 예상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발표문은 1% 미만 성장이라고 했지만, 보고서 내용을 더 들여다보면 “GDP 성장은 2023년 상반기까지 0~0.5% 사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