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7일 일요일

“그렌빌 아일랜드 상권 위기 상황” 관리소장 호소

밴쿠버 시내 유명 관광지인 그렌빌 아일랜드 상권이 위기에 처했다며, 관리 회사가 도움을 호소했다.

그렌빌 아일랜드는 캐나다 연방정부 산하 공사인 CMHC(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 소유다. 상가 관리는 크릭하우스 인더스트리스 등 몇 개 회사가 위탁 관리하고 있다.

연방정부는 그랜빌 아이랜드가 코로나19 경제난으로 운영 위기에 빠지자, 비상 지원금으로 C$1,670만 지원을 결정했다. 그러나 데이비드 맥켄 크릭하우스 인더스트리스 관리소장은 뉴스1130와 인터뷰에서 지원금은 내년 2월 또는 3월까지 버틸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연방 임대 지원 정책에서 제외 대상

캐나다 비상 상업용 임대 지원(Canada Emergency Commercial Rent Assistance 약자 CECRA)을 통해 일부 상가 세입자는 월세를 할인받을 수 있지만, 그렌빌 아이랜드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CECRA자체가 연방정부 소유지와 소유지 내 상가 건물에 대한 지원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광객 없는 상황에 버티기 힘들다”

맥켄 관리소장은 가장 큰 문제는 관광객의 부재라고 지적했다. 그렌빌 아일랜드는 맥켄 관리인에 따르면, 캐나다 국내에 두 번째로 방문객이 많다. 세계 순위로는 18위 안에 드는 곳이지만, 관광객이 끊긴 현재로서는 생존을 기약하기가 어렵다.

캐나다 관광 산업의 큰 손은 미국인이지만, 미국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또한 캐나다와 미국은 관광 목적 등의 국경 왕래를 8월 21일까지 금지해, 사실상 올해 여름 시즌에 관광객 유입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태다.

그렌빌 아일랜드는 행인과 2m 신체적 거리 두기를 요구하는 조건으로, 퍼블릭 마켓 등 주요 상가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영업 중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