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9일 (화요일)

“국외로 비필수 여행 시, CRSB 수당은 불가” 트루도 총리 발표

- 기사 상단 광고(Ahead) -

캐나다 국외로 비필수 여행을 다녀온 이들은 캐나다 회복 질병 혜택(Canada Recovery Sickness Benefit∙ 약자 CRSB)을 신청해도 수당을 받을 수 없게 하겠다고 5일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가 개정 방침을 발표했다.

CRSB는 2021년 9월 27일까지 가동하는 임시 제도다. 코로나19로 14일간 휴직∙격리하는, 일정 자격을 충족한, 근로자에게 세전 C$1,000을 1회 한정으로 지급하고 있다.

최근 캐나다 일부 정치인들이 외유 후 적발된 가운데, 이들이 CRSB를 신청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지적됐다.

트루도 총리는 “휴가 후 자가 격리하는 여행객을 위해 CRSB가 고안된 게 아니다”라면서 “이 제도는 고용주가 제공할 수 없을 때, 필요한 병가를 가려는 사람을 위해 만들었다. 휴가 여행 후 격리 비용을 주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루도 총리는 어떤 방식으로 비필수 여행자를 구분할 지에 대해서는 추후 밝히겠다며, “비필수적인 이유로 여행 간 사람은 누구든지 CRSB 수당을 받을 순 없게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캐나다인은 서로 돕는 상황 인식 해야

한편 정부가 비필수 해외여행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집권 자유당(LPC) 소속 정무차관과 하원의원의 여행이 있었던 점에 대해 트루도 총리는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트루도 총리는 “정말 중요한 점은, 이번 팬데믹 동안 캐나다인은 모두 함께 하고 있고, 서로를 보살피고 있다고 인식이다”라며 “우리 한 사람의 행동이 이웃의 건강에 긍정적인 또는 부정적인 결과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단결하고 서로를 돕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칼라 퀼트로프 국세부 장관 역시 5일 성명을 통해 “CRSB는 공공보건 또는 국제 여행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는 캐나다인을 장려하거나, 이득을 주려는 차원에서 입안된 제도가 절대로 아니다”라며 정부의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