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관절염 앓는 캐나다인 600만명

    관절염 앓는 캐나다인 600만명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에 관절염이 미치는 영향이 적잖다.
    관절염 연구단체인 아스라이티스 리서치 캐나다(Arthritis Research Canada)는 9월 관절염 주의의 달을 맞이해 캐나다인 사이에 주의를 촉구했다.
    동 단체 관계자는 “캐나다의 모든 연령대에 속하는 600만명에게 100여가지 형태의 관절염이 고통을 주고 있다”라며 “관절염으로 인한 비용은 연간 C$330억 규모이며, HIV/AIDS, 피부암, 천식으로 인한 사망자를 모두 합친 거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다”라고 설명했다.
    동 단체 관계자는 “관절염은 대부분 사람들이 생각하는 거보다 훨씬 심각한 질환이다”라며 “가벼운 통증이 있는 노인성 질환이라는 잘못된 관념이 있는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런 생각을 바꾸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해당 단체는 관절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 캠페인을 진행한다. 동 단체 페이스북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좋아요’를 누르면 추첨을 통해 팀호튼스 선물카드 C$50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환자들은 페이스북에 태그(@arthritisarc) 또는 트위터에 태그(@Arthritis_ARC)를 달아 자신의 경험담을 나눌 수도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리치먼드 오벌 스케이트장 주말 무료 개방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0주년 기념으로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이 가족 무료 입장 행사를 한다. 무료 스케이트장 이용과 함께 올림픽 체험관 구경과 빙속(스피드스케이팅) 시범, 캐나다 올림픽...

    토론토 월세 캐나다 1위, 밴쿠버는 2위

    2월 새 입주자를 찾는 집주인이 제시한 중간 가격은 밴쿠버 시내 침실 1개형은 C$2,150으로 1년 전보다 3.4% 올랐다. 주택 임대정보 전문 패드맵퍼가 발표한 수치로, 현재 살고있는...

    캐나다인이 집안 일 나눠서 하는 방법

    캐나다 부부가 집안일을 어떻게 나눠서 하는지 캐나다 연방통계청이 분석한 결과, 설겆이나 식료품 쇼핑, 경조사 챙기기, 청소는 남녀가 거의 동등하게 나눠서 하고 있다. 여성은 세탁과 식사...

    캐나다인은 대학에서 어떤 전공을 선택했나?

    캐나다 공립 대학교와 칼리지 입학생이 2017/18 학년도 210만명으로 전년보다 1.9% 증가했다. 캐나다 내국인 학생은 단 0.2% (약 3,081명)가 증가했으나, 유학생은 15.6% (약 4만명)가 증가했다고 캐나다...

    내 집 마련 문턱 다시 낮추는 캐나다 연방정부

    캐나다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기준이 2020년 4월 6일부터 전면 변경돼 주택마련 대출이 전보다 다소 수월해질 전망이다.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란, 주택 구매가의 20% 미만을 다운페이먼트로 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