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식품" 캐나다 일반 슈퍼마켓에도 등장

귀뚜라미 사육해 만든 귀뚜라미 파우더 제품 출시

캐나다 국내에도 최근 곤충을 원재료로한 제품이 늘고 있다. 가장 선구적인 제품은 ‘프로틴바’로 원재료를 내세우진 않지만, 귀뚜라미 가루가 주재료다.
라블로 계열 상표인 프레지던트초이스는 6일 “100% 귀뚜라미(Cricket) 파우더” 제품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포장에 귀뚜라미를 앞세운 제품으로, 캐나다 국내 귀뚜라미 사육장에서 키운 걸 재료로 했다고.
케이틀린 로스 라블로 제품 개발 담당 부사장은 마케팅 포인트로 새로운 시도와 환경 친화적인 식품을 내세웠다. 라블로는 “캐나다인에게는 새로운 문화겠지만, 이미 세계인구 80%는 어떤 형태로든 곤충을 식사에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사는 귀뚜라미 가루 활용처로는 빵 등을 구울 때나, 스무디, 식사에 더해 단백질을 보강하는 데 쓸 수 있다며. 단백질, B12, 칼슘, 섬유질이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또 귀뚜라미 가루는 “옅은 흙맛(subtle earthy flavour)”을 음식에 더하지만, 소량을 쓰면 아무런 맛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