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8일 (수요일)

겨울밤 밴쿠버에서 우는 그레이트 혼드 아울

겨울철 메트로밴쿠버의 산과 가까운 지역에서는 올빼미 우는 소리가 종종 들린다.


그레이트 혼드 아울(Great Horned Owl)이란 올빼미다. 이름은 앞에서 보면 뿔처럼 튀어나온 정수리의 귀 깃털들을 특징으로 잡아낸 이름이다. 내는 소리를 따서 ‘훗 아울(hoot owl)’ 이라고도 민간에서는 부른다. 몸의 무늬 때문에 ‘타이거 아울(tiger owl)’이란 별칭도 있다. 학명은 Bubo virginianus.

캐나다인에게 이 올빼미 울음소리는 ‘후-후-후-훗-후’ 네 번째 후 소리에 강세를 둔 다섯 음절로 또는 ‘후우-후-호-오-오’로 들린다.

울음소리가 사람들에게 기분 좋게 들리지는 않아서, 공포영화의 분위기를 고조하는 배경음으로 많이 사용된다. 암컷이 수컷보다 덩치가 크지만, 수컷 성대가 더 커서 암컷보다 깊은 소리를 내는 차이가 있다. 날개 폭은 91~153cm, 몸길이는 43~64cm가량이다.

검은색 눈동자에 노란색 커다란 눈도 특징 중 하나다. 야행성인 만큼 커다란 눈으로, 목을 270도까지 돌리면서 사냥감을 찾는다. 사람 목뼈는 7개인데, 이 올빼미는 14개라 이런 움직임이 가능하다. 사람처럼 눈동자가 움직이지 않고, 눈동자가 앞으로 고정된 상태에서 목을 움직인다. 귀 깃털이 달린 귀의 뛰어난 청력 역시 사냥감을 찾는 데 사용한다.

사냥감을 찾으면 날갯짓 소리 없이 날아서 공격한다. 공격 대상이 정해지면 저항에 아랑곳하지 않고 사낭 한다. 스컹크의 방귀나 포큐파인(고슴도치)의 가시도 상관하지 않는다. 사냥감을 통째로 삼키고 나중에 사냥감의 털이나 뼈 부위는 작은 덩어리로 만들어 나중에 토해낸다.


까마귀와 사이가 좋지 않아서, 까마귀 무리가 올빼미를 낮시간에 몰아내려고 드는 모습이 종종 목격된다. 밤 시간대에 까마귀 새끼들은 올빼미에게 공격당한다.


또 다른 특징은 스스로 둥지를 짓지 않는다. 대신 다른 새들이 지은 둥지를 빼앗거나, 빈 둥지를 찾아서 쓴다.
서식지는 BC주 북쪽, 북방한계림에서부터 남쪽으로는 중앙아메리카 북부에 이르기까지 매우 넓지만, 각 개체는 장거리 이동하지 않고 태어난 곳에서 일정 반경 안에서 평생을 보낸다. 활동반경이 4~5km 내외로 터주대감 기질이 있는 새다.


때로는 집이나 창고에 버려진 둥지에 머물 경우 잘 떠나려 하지 않아 사람이 애를 먹는 경우도 있다. 사람이라도 새끼와 가까이 접근한다면 공격한다. 대략 5~15년 동안 산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자료원: UBC, 동물학, 코넬대, All about Birds, 내셔널 지오그래픽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