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가짜 유학생 고용주도 체포

    가짜 유학생 고용주도 체포

    -

    기사 상단광고

    CBSA(캐나다국경관리청) 은 최근 유학 의사가 없으면서도 유학생으로 가장하도록 하고, 이들을 고용한 고용주를 체포했다.

    CBSA는 칼리토 베니토씨(65세)와 찰스 베니토씨(25세)가 트리플 메이플리프 캐나다사 등을 운영하면서 2015년 11월부터 2016년 10월 사이 불법으로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용의자 둘은 임시 외국인 근로자나 그 배우자에게 유학 허가를 받아 캐나다에서 계속 일할 수 있게 상담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렇게 신청한 이들은 학교에 갈 의사는 전혀 없었던 거로 나타났다고 CBSA는 밝혔다.

    또한 베니토씨와 관계자들은 유학 허가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단기간 최대 C$1만7,000을 가짜 유학 신청자들에게 2015년 11월부터 2018년 6월 사이 빌려준 혐의도 받고 있다.

    에드먼턴 거주 칼리토 배네토씨는 외국인 불법고용 9건, 이민법상 허위 진술 교사 2건, 유학 대출관련 허위 교사 1건, 허위 1건, 과실 1건 등으로 기소됐다.
    에드먼턴 거주 찰스 베니토씨도 불법고용 8건과 과실 1건으로 각각 기소됐다. 9월초 둘은 첫 재판에 출석했다.

    앤드루 클래트 CBSA 범죄수사국 부국장은 “이러한 사안들은 매우 심각하게 다루고 있다”라며 “이민부 등과 공조해 확인 및 수사를 벌여, 취약한 개인을 대상으로 이민 사기로 이익을 취하는 이들을 찾아 대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