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7일(일)
태그 월세

분류: 월세

밴쿠버, 다시 캐나다 월세 1위

5월 밴쿠버 시내에 새로 나온 입주자를 찾는 침실 1개형 월세는 평균 C$2,100으로 다시 토론토를 앞섰다. 토론토 월세는 침실 1개형이 C$2,080으로 밴쿠버와 근접해있다. 임대 전문...

“월세 부담에 힘든 가정모으면 대도시 인구”

캐나다에서 주거비용이 소득의 30%를 넘으면, 그 가정은 다른 비용 지출이 힘든 상태로 본다. 이런 힘든 가정이 상당히 늘었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비영리 주거협회(BCNPHA)가 분기별로 발간하는 2018년도 임대주택지수(Rental...

메트로밴쿠버, 주거 대책 불구 월세는 더 올랐다

캐나다 정부와 주정부가 주거비 부담을 낮춰보겠다고 나섰지만, 쉽게 고쳐지지 않고 있다. 2017년 마감 보고서 기준 메트로밴쿠버 임대 주택 공실률이 소폭 증가했지만, 여전히 월세를 구하기...

[BC 주정부 예산안 분석: 부동산] 소득세 정산 안하는 주택 보유한 기러기...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2018/19 예산안에서 달아오른 부동산 시장을 찬물에 담그는 정책을 내놓았다. 20일 접근성있는 주거비용을 목표로 30항 정책을 발표했는데, 크게 시장안정, 탈세방지 및 제도상 허점...

밴쿠버시 “2021년에 임대 주택 대량 공급” 강조

밴쿠버 시청이 향후 7만2,000가구 새집 공급 계획 성과를 내겠다고 22일 강조하는 발표했다. 계획 자체는 2012년부터 이미 추진 중으로 이 중 근 67%는 임대주택을...

BC 주정부, “월세 함부로 못 올리게 막겠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월세 계약의 맹점으로 지적돼 온 부분을 수정하는 법안 상정이 26일 예고됐다. 셀리나 로빈슨(Sellina Robinson) BC 주거 장관 발의 법안이 주의회를 통과하면, BC에서는 기간제...

캐나다 월세, 도심에서 저렴한 곳 찾기 어렵다

캐나다 국내 10대 도시 침실 1개형 아파트 월세가 8월들어 사상 최초로 모두 C$1,000대를 넘었다고 임대 정보회사 패드맵퍼가 15일 통계를 공개했다. 패드맵퍼는 "8월 분석대상 25개 도시...

내년 BC주 월세 최대 4% 인상 허용

올해 이어 가파른 상승폭…세입자 부담 덜어준다던 공약은 어디로? 내년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 집주인은 월세 들어 사는 사람에게 올해보다 최대 4% 월세를 올려받을 수 있다. 올해 3.7% 인상...

인기기사

AD

error: 공유 기능을 사용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