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파이프라인 확장, 다음달 31일 일단 시한

    캐나다판 아침 정치 드라마. 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를 둔 3자의 입장. 좌로부터 존 호건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수상,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 레이첼 나틀리 앨버타 주수상. 콜라주=JoyVancouver.com

    앨버타 주정부와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파이프라인 확장 찬반 다툼으로 연방정부 조율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 시험 마감은 오는 5월 31일로 정해졌다.

    킨더모건 “활동중단하고 5월31일까지 협상”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을 추진 중인 킨더모건사는 8일 논란이된 트랜스마운틴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와 관련 “불요 불급한 활동과 지출을 억제하겠다”고 발표했다. 킨더모건은 “현재 같은 상황, 특히 BC 주정부가 계속 반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주주의 자본을 해당 프로젝트에 투입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킨더모건은 자체적으로 시한을 5월 31일로 설정하고, “이 날까지 여러 관계자와 논의를 통해 프로젝트를 실행 허용 방법을 찾아보겠다”며 “BC주 건설 동의 등 확실한 길을 다지고, 주주에 대한 보호가 논의 원칙이다”라고 덧붙였다.

    존 호건 BC 주수상 “BC주민 공익이 우선”

    킨더모건사 발표 직후 존 호건 BC 주수상도 성명으로 입장을 밝혔다. 호건 주수상은 “BC 주민은 주정부가 그들의 공익과 환경, 경제, 지역사회 보호를 위해 모든 조처를 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며 “연방정부 절차는 BC의 공익과 위험을 헤아리는 데 실패했고, 여기에 주정부는 다른 단체와 함께 도전해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호건 주수상은 “우리는 경제 성장의 필요성을 지지하나, 동시에 환경을 보호 해야 한다고 본다”며 “우리는 이 과제를 풀어나가길 원하지만, 항상 BC 주민과 환경, 우리 지역 내 수많은 일자리 보존을 대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입장과 별 차이 없는 성명이다.

    레이첼 나틀리 앨버타 주수상 “BC 주에 보복, 연방정부 역할해야”

    레이첼 나틀리 앨버타 주주상도 앞서 입장을 그대로 8일부터 계속 반복하고 있다. 나틀리 주수상은 성명에서 “연방정부가 연방정부답게 서부 캐나다 근로자 권익을 보호하고, 문서의 효력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BC 주정부에 대해서는 “우리는 심각한 경제적 책임을 BC에 부과하는 법안을 상정하겠다”며 “확실히 말하자면, 그들은 앨버타를 망쳐놓을 수 없다”고 트위터에 의견을 올렸다. 파이프라인 건설을 위해 가능한 무슨 일이든 한다는 입장에서 변화는 없다. 앨버타 신민주당(NDP) 주정부가 정권을 포기하지 않는 한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진퇴양난에 빠진 건 트루도 연방정부 내각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9일 긴급 연방 내각 회의를 소집해 킨더모건 프로젝트에 대해 다뤘으나, 어떤 결론도 내놓치 않았다. 역시 이전과 동일하게 연방정부가 허락한 파이프라인 확장 건설을 추진할 수 있게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원론 확인만 이뤄졌다. 파이프라인 건설을 수용하지 않으면 BC 주에 대한 연방 공공 지원금을 끊을 수 있다는 보복설에 대해서는 공개적인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함구했다.
    이 가운데 트루도 총리는 이번 주말 호건과 나틀리 주수상과 회의를 통해 합의 방안을 찾아볼 예정이다. JoyVancouver 권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