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소득세, 캐나다 높은 편 아니다

pixabay

일반적으로 캐나다는 세율이 높은 나라로 유명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걸 반증하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보고서가 최근 공개됐다.

2017년도 직장인 대상 소득세율로 비교한 결과, 벨기에가 가장 높은 40.5%로 나타났다. 이어 독일(39.9%)과 덴마크(35.8%) 순이다. 이들 3개국이 유일하게 세율이 35%를 넘었다.

반면에 세율이 가장 낮은 나라는 칠레(7%)와 멕시코(11.2%)다. 한국(14.5%)은 앞서 두 나라와 함께 세율 15% 미만 3개국 안에 들었다.

캐나다 세율은 OECD평균 25.5%보다 낮은 22.8%다. 즉 한국 세율이 세계적으로 워낙 낮아서, 한국인 사이에서는 캐나다가 높아보이는 착시 효과가 발생한 셈이다. 캐나다 세율은 미국(26%)이나 영국(23.4%), 호주(24.4%)보다도 낮은 26위다. 한국은 33위다.

OECD 직장인 세율 비교, 2018
자료원=OECD/Taxing Wage 2018 제작=JoyVancouver.com

OECD는 세율비교에 개인소득세 총합과 봉급에서 공제하는 사회보장 분담금을 더해 상정했다. 비교 대상 35개국 분석 결과 2016년보다 세금이 오른 나라는 20개국, 내린 나라는 13개국, 변화가 없는 나라는 2개국이다. JoyVancouver권민수